[애프터레인] 영등포구, 공기청정기 탑재한 자연 친화 벤치 설치

2019-11-03
조회수 44
영등포구, 공기청정기 탑재한 자연 친화 벤치 설치          
         
  • 백중현 기자, 승인 2019.11.02 09:07
  • 구청 앞 뜨락, 문래공원 2곳 미세먼지 저감 벤치…무선 충전기 등 설치
    나무 105그루 공기 정화 효과와 유사, 하루에 약 4만1,500㎥ 공기 정화
    영등포구가 구청 앞 뜨락, 문래공원 2곳에 미세먼지 저감 벤치를 최근 설치했다.   사진=영등포구 제공
    영등포구가 구청 앞 뜨락, 문래공원 2곳에 미세먼지 저감 벤치를 최근 설치했다. 사진=영등포구 제공

    [매일일보 백중현 기자] 영등포구가 최근 구청 앞 뜨락과 문래공원 2곳에 공기청정기를 탑재한 미세먼지 저감 벤치를  설치했다.

     OECD 가입 국가 중 한국의 대기 질은 최하위로, 환경부에 따르면 대기오염으로 인한 천식 입원율이 10만 명 당 102.8명으로 OECD 평균(45.8명)보다 2배 이상 높다.

     이에 구는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국제적인 노력에 발맞춰 친화적인 미세먼지 벤치를 설치한 것이다. 이는 현대자동차에서 5천만 원을 기부받아 구 사회복지협의회를 통해 조성하게 됐다고 구가 밝혔다.

     미세먼지 저감 벤치는 가로 2m, 세로 1.5m, 높이 2.5m로 중앙에 벽이 솟아있고, 양쪽에 나무 재질의 벤치가 있어 주민들이 앉아 쉬어갈 수 있다.

     3㎡ 남짓한 미세먼지 저감 벤치는 나무 105그루가 공기를 정화하는 효과와 비슷하며, 하루에 약 4만1,500㎥의 공기를 정화한다.

     벽면 한쪽에는 공기정화식물 252본이 식재돼 자연적 공기 정화가 이루어진다. 식물은 사물인터넷을 활용한 스마트 가드닝 시스템으로 사람의 도움 없이 자랄 수 있으며, 400L의 물탱크가 있어 빗물을 모아 자동으로 식물에 물을 준다.

     반대편 벽면에는 공기청정기가 위치해 있다. 레이저 센서가 공기 질을 실시간 확인하고, 미세먼지 수치가 ‘나쁨(36㎍/m³)’ 이상이 되면 자동으로 작동한다.

     벤치 상단의 UV 램프는 주변 세균과 바이러스를 제거하고 그 결과를 기록해 빅데이터화한다. 또한 측면의 디스플레이를 통해 지역과 벤치 주변의 미세먼지, 초미세먼지 양을 비교할 수 있으며, 온도와 습도 체크도 가능하다.

     부가기능으로 벤치에 스마트폰 무선 충전기가 4대 설치돼 있어 전선이 없어도 편리하게 충전할 수 있다.

     또한 구는 11월 중으로 미세먼지 미디어보드를 지역 내 2개소에 설치해 대기오염물질 농도,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발령 시 주민 행동 요령, 구정 주요 이슈 등을 안내할 예정이다.

     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은 “미세먼지 저감 벤치는 주민 누구나 잠시 쉬어가며 신선한 공기를 마실 수 있는 힐링 공간”이라며 “미세먼지로부터 주민을 보호하고 주민의 건강과 삶의 질 향상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.”고 전했다.


    저작권자 © 매일일보

    출처 : 매일일보(http://www.m-i.kr)


</header><section>